현장 2012.10.01 15:22

추석 잉여 모임 후기






2012년 9월 30일 3시에 시작되기로 했던 추석 잉여 모임.
공식행사 시작시간이었던 3시가 됐으나 모임장소는 한

조금 불안해졌다...

 




이런 일이 벌어질까봐...

 



그러나 다들 코리안 타임을 체득한 코리안들이었다. 4시가 되자 참가자들이 우수수 몰려왔다.



다들 지도 및 화살표 보고 잘 찾아오신 듯...




월간잉여 포스터에는 분명 늦어도 됨. 하지만 장기자랑 해야 됨이라고 명시돼 있었다. 늦은 이들은 장기자랑을 해야만 했다.

 




늦게 온 죄로 장기자랑하고 계신 분.

 



가운데 서 계신 분의 장기는 "몰아가기의 희생양이 돼 다른 이들을 즐겁게 하기"였다.

와인을 곁들인 식사시간, 그의 말은 사실로 드러났다.

 



자기소개와 행사소개를 마치고, 레크레이션 강사 자격증을 소지하고 계신 청년당 재건위 소속 고강섭(30,솔로)님의 주도로 어색함을 타개하는 시간이 있었다. 등 뒤에 종이를 써 붙이고 다른 사람들은 그 종이에 등짝의 주인공의 첫인상을 적는다. 그리고 등 뒤의 종이를 뗀 후 섞어 한 장씩 나눠가진 후, 한 명씩 의자에 앉힌다. 의자에 앉은 사람의 등 위에 붙였던 종이를 가지고 있는 사람은 종이에 적힌 말을 낭독한다. 잉집장은 강해보인다.” “아름답다” “석가모니 헤어스타일이라는 이야기를 들었다.

 




자신의 첫인상 듣는 것을 무척 부끄러워 했던 참가자



 

이후 조를 두 개로 나누어 스피드 게임을 진행했다. 두 번은 말로 설명했고, 한 번은 몸짓만으로 설명했다. 부쩍 친밀해질 수 있는 시간이었다.

 



저 잉간이 도대체 뭐라고 하고 있는 거지??

 

 


530분부터는 토론 시간이었다. 모임 참가자들은 토론하고 싶은 주제에 따라 두 그룹으로 나뉘어 토론을 진행했다. 토론 주제1잉여라고 느끼는 감정은 어디서 오는가? 한국사회에서 행복한 잉여로 사는 것이 가능한가? 가능하지 않다면, 사회는 어떻게 바뀌어야 하는가”(뭔가 주제가 길다...)였고. 토론주제2한국사회는 왜 이렇게 살기가 힘든가? 인간답게 살기 위해서 무엇을 해야 하는가?”였다. 사실 어찌 보면 비슷한 주제였다. 그래서 토론에서 오고간 내용도 비슷했다. 자세한 토론 내용은 월간잉여 11월호에서 만나볼 수 있다.

 

 


화기애애했던 토론시간




730분부터는 (드디어) 식사를 곁들인 와인파티가 있었다! 복지국가소사이어티 이상구 사무처장님이 협찬해주신 와인으로 안 잉여스럽게 먹고 마실 수 있었다. 사랑합니다, 고갱님...

 



이상구 사무처장의 와인 전달




이후 한 명을 짓궂게 몰아가며 다른 이들은 행복해지는 시간, 백옥 피부의 비결을 듣는 시간, 시국을 논하는 시간을 공유한 후 1225일 솔로파티를 기획해보자는 말을 끝으로 10시 반 쯤 해산했다.

 



진지한 얼굴로 시국을 논하고 있다.